정부, '강제징용 피해지원기금' 일본과 의견교환 없다

기사입력:2019-01-26 13:14:33
center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정부는 26일 강제징용 피해자 지원 기금설치 문제는 검토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외교부는 이날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한·일 외교당국 간 소통이 계속되고 있으나, 기금 설치 관련 의견교환은 전혀 없었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이날 외교 당국이 정부와 한·일 양국 기업이 참여하는 피해자 지원 기금 설치를 검토하다가 청와대의 반대에 부딪혀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또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측근들에게 '청와대를 믿고 대화할 수 있겠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부연했다.

이에대해 외교부는 "이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 관련 대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는 기본 입장 하에 정부합동TF를 중심으로 피해자의 고통과 상처를 실질적으로 치유하면서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 구축을 위한 제반 요인들을 종합적으로 면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도 이 기사에 즉각 반박하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이날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한·일 외교당국 간 소통이 계속되고 있으나, 기금설치 관련 의견교환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 대변인은 이어 "정부와 양국 기업이 참여하는 기금이란 발상 자체가 비상식적"이라며 "그런데 이런 움직임이 청와대의 반대에 부딪혀 중단됐다니, 허구 위에 허구를 쌓은 격"이라고 날을 세웠다. 더불어 "고노 외무상의 발언도 애당초 성립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