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석 한국당 대변인 “靑 적자국채 압박 의혹, 진상규명해야” 촉구

기사입력:2019-01-06 11:42:59
center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벼인.(사진=뉴시스)
[로이슈 최영록 기자]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6일 논평을 통해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폭로한 청와대 적자국채 발행 압박 의혹에 대해 “국익마저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한 적자국채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신 전 사무관이 증거로 제시한 기재부 차관보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과 청와대 비서관이 기재부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에 대해 정부는 설득력 있는 해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국익손실을 감수해서라도 정부의 목적을 우선시하겠다는 신적폐 반국가적 국정농단으로 용서받을 수 없는 중대한 사안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한 고발을 즉각 철회하라”며 “적자국채 발행 관련 제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