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가인법정변론대회 결선…최고 로스쿨 팀은?

민사 6개 팀과 형사 6개 팀이 경합…참가 팀 1회 때보다 커져 기사입력:2011-02-10 13:58:19
[로이슈=법률전문 인터넷신문] 제2회 가인법정변론대회 결선이 11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서초동 서울법원종합청사 민사 대법정, 형사 대법정 및 1층 대강당에서 열린다.

이번 결선에는 지난 1월 17일 치러진 본선 경연을 통과한 12개 팀(민사 6개 팀, 형사 6개 팀)이 경합하게 된다. 결선 진출 팀들은 310개 팀이 참가한 서면심사에 통과한 이후 72개 팀이 참가한 본선 경연을 통과했다.

심판관(재판부)은 고등법원 부장판사가 재판장 역할을, 지방법원 부장판사가 배석판사 역할을 맡아 경연을 진행하면서 참가 팀을 평가해 순위를 정하게 된다.

민사재판의 재판장은 민중기(사법연수원 14기)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맡고, 우배석은 이림(18기)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가, 좌배석은 김대웅(19기)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가 맡는다.

형사재판의 재판장은 최재형(사법연수원 13기)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맡고, 우배석은 배준현(19기)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가, 좌배석은 정승원(20기) 서울가정법원 부장판사가 맡는다.

참가자들은 3명 1팀이 돼 민사재판과 형사재판 등 두 분야에서 실제와 다름이 없는 사건을 가지고 원ㆍ피고의 대리인 또는 검사, 피고인의 변호인으로서 변론에 임하게 된다.

민사부문에선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2개 팀과 고려대ㆍ서울대ㆍ연세대ㆍ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각 1팀이 결선을 다툰다. 형사부문에서는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2개 팀과 경북대ㆍ경희대ㆍ성균관대ㆍ충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각 1팀이 결선을 치른다.

결선에서 1위를 차지하는 민ㆍ형사 각 부분 1위 팀에게는 ‘가인상’을, 민사부문 2위 팀에게는 대한변호사협회장상이, 형사부문 2위 팀에게는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상이 수여된다.

또한 결선에 진출한 36명 전원에게는 올 여름방학 기간에 실시 예정인 법원실무수습에 성적 등에 관계없이 최우선 기회가 주어진다.

지난 제1회 대회에는 187개 팀 561명이 참가했으나, 이번 제2회 대회에는 310개 팀 930명이 참가해 규모 면에서도 커졌는데, 대법원은 “가인 법정변론 경연대회가 로스쿨생들이 법적 사고력을 키우고, 법정 변론 능력을 함양할 수 있는 대회로 확실하게 자리를 잡았음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오피니언